N
O
T
H
I
N
G
M
A
K
E
S
I
T
S
E
L
F

8

나타남

2021, 3D프린팅 조각, 비디오 설치, 200 × 150 × 60 cm






〈나타남〉은 돌 고유의 시간과 에너지를 생각하는 데서 시작한다. 그 고유의 시간과 에너지는 우리가 그것을 기록하고 정보화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무엇인가로 바뀌어 축적된다. 축적된 그 무엇인가를 밖으로 꺼내 응시의 대상으로 만드는 행위는 관찰자와 돌 간에 동질성 및 고유성을 발현하는 시도이며 또 이들의 관계성에 대한 질문이기도 하다.

황동욱은 공간 디자이너이자, 3차원 정보의 조형을 다루는 디자이너로, 3차원 공간 정보를 활용해 공간적 경험을 만들고 사물의 3차원 정보를 다양한 방식으로 바꾸어 표현해왔다. 2017년부터 테크캡슐의 소장을 맡고 있으며, 현재 서울시립대학교 건축학부 겸임 교수로 재직 중이다. 최근 2019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트 앤 테크 매칭 챌린지’에 선정되어 〈21세기 학자의 돌〉(2019)을 제작하였고, 아트 앤 테크 활성화 창작지원 우수작품 후속지원작 〈돌의 실제〉(2020)를 This is Not a Church(구 명성교회)에서 선보인 바 있다.
⠀⠀⠀영상작가 정동구는 미술과 영화를 공부했고, 커머셜 영상 분야에서 활동했다. 사물과 공간에 내재하는 실체를 디지털 정보로 치환하고 그 속성을 가공하는 기술들에 주목하여 3D 공간정보 데이터를 이용한 새로운 실체를 구성하는 작업을 해왔다. 최근 참여 전시로는 《기후미술관》(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21), 2021 을지예술센터 청계상영회에서 진행한 작품 스크리닝 〈시, 소〉(다큐멘터리, 65분) 등이 있다. 황동욱 작가와 〈21세기 학자의 돌〉, 〈돌의 실제〉(2020) 작품 제작에 참여하였다.